마가복음 15장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Index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

빌라도가 예수께 묻다(마 27:1-2, 11-14; 눅 23:1-5; 요 18:28-38)

(막 15:1) 새벽에 대제사장들이 즉시 장로들과 서기관들 곧 온 공회와 더불어 의논하고 예수를 결박하여 끌고 가서 빌라도에게 넘겨 주니
(막 15:2) 빌라도가 묻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매 마27:11
(막 15:3) 대제사장들이 여러 가지로 고발하는지라
(막 15:4) 빌라도가 또 물어 이르되 아무 대답도 없느냐 그들이 얼마나 많은 것으로 너를 고발하는가 보라 하되
(막 15:5) 예수께서 다시 아무 말씀으로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빌라도가 놀랍게 여기더라

십자가에 못 박히게 예수를 넘기다(마 27:15-26; 눅 23:13-25; 요 18:39-19:16)

(막 15:6) ○명절이 되면 백성들이 요구하는 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막 15:7) 민란을 꾸미고 그 민란중에 살인하고 체포된 자 중에 바라바라 하는 자가 있는지라
(막 15:8) 무리가 나아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한대
(막 15:9) 빌라도가 대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막 15:10) 이는 그가 대제사장들이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1요3:12
(막 15:11) 그러나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도리어 바라바를 놓아 달라 하게 하니 행3:14
(막 15:12) 빌라도가 또 대답하여 이르되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를 내가 어떻게 하랴
(막 15:13) 그들이 다시 소리 지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막 15:14)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하니 더욱 소리 지르되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라
(막 15:15)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마27:26, 요19:16

군인들이 예수를 희롱하다(마 27:27-31; 요 19:2-3)

(막 15:16) ○군인들이 예수를 끌고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모으고
(막 15:17) 예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관을 엮어 씌우고
(막 15:18) 경례하여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고
(막 15:19) 갈대로 그의 머리를 치며 침을 뱉으며 꿇어 절하더라
(막 15:20) 희롱을 다 한 후 자색 옷을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히고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십자가에 못 박히시다(마 27:32-44; 눅 23:26-43; 요 19:17-27)

(막 15:21)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버지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부터 와서 지나가는데 그들이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막 15:22) 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 요19:17
(막 15:23)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 시69:21
(막 15:24) 십자가에 못 박고 그 옷을 나눌새 누가 어느 것을 가질까 하여 제비를 뽑더라 시22:18
(막 15:25) 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니라
(막 15:26) 그 위에 있는 죄패에 유대인의 왕이라 썼고 마27:37
(막 15:27) 강도 둘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으니 하나는 그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막 15:28) 1)(없음)
(막 15:29) 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이르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다는 자여 요2:19
(막 15:30) 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고 마27:40
(막 15:31)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그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막 15:32)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가 보고 믿게 할지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

숨지시다(마 27:45-61; 눅 23:44-56; 요 19:28-30, 38-42)

(막 15:33) ○제육시가 되매 온 땅에 어둠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더니 마27:45, 눅23:44
(막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시22:1
(막 15:35) 곁에 섰던 자 중 어떤 이들이 듣고 이르되 보라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막 15:36) 한 사람이 달려가서 해면에 신 포도주를 적시어 갈대에 꿰어 마시게 하고 이르되 가만 두라 엘리야가 와서 그를 내려 주나 보자 하더라 마27:48, 요19:29, 시69:21
(막 15:37) 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지시니라
(막 15:38)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라 엡2:14, 히10:20
(막 15:39) 예수를 향하여 섰던 백부장이 그렇게 숨지심을 보고 이르되 이 사람은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신32:31
(막 15:40) 멀리서 바라보는 여자들도 있었는데 그 중에 막달라 마리아와 또 작은 야고보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살로메가 있었으니
(막 15:41) 이들은 예수께서 갈릴리에 계실 때에 따르며 섬기던 자들이요 또 이 외에 예수와 함께 예루살렘에 올라온 여자들도 많이 있었더라 눅8:2, 눅8:3

요셉이 예수의 시체를 무덤에 넣어 두다(마 27:57-61; 눅 23:50-56; 요 19:38-42)

(막 15:42) ○이 날은 준비일 곧 안식일 전날이므로 저물었을 때에
(막 15:43)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 사람은 존경 받는 공회원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
(막 15:44) 빌라도는 예수께서 벌써 죽었을까 하고 이상히 여겨 백부장을 불러 죽은 지가 오래냐 묻고
(막 15:45) 백부장에게 알아 본 후에 요셉에게 시체를 내주는지라
(막 15:46) 요셉이 세마포를 사서 예수를 내려다가 그것으로 싸서 바위 속에 판 무덤에 넣어 두고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으매 사53:9
(막 15:47) 막달라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가 예수 둔 곳을 보더라

1. 어떤 사본에는, 28[불법자와 함께 인정함을 받았다한 성경이 응하였느니라]가 있음

15:1-15 빌라도에게 심문 당함
마27:1-2, 11-14, 눅23:1-5, 13-25, 요18:28-37 비교하라
빌라도에게 예수님을 넘긴 것은 그들은 로마의 식민지이기 때문에(요18:31) 사형의 최종권한이 로마에게 위임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죄목은 "신성 모독 죄"(마26:63-64)와 로마에 반란을 꾀했다(눅23:2)는 것이다.
2절 빌라도는 예수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고 물었다. 이것은 이들이 고소한 "신성 모독 죄"의 결정적인 근거였기 때문에 빌라도는 예수께 확인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서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네 말이 옳도다고 하셨다.
3절 대제사장들이 여러가지로 고소하는지라 그들은 벌 때처럼 달려들어 여러 가지 이유(성전을 헐겠다고 한 것 등)를 달아 예수를 고소했다. 이런 여러 가지 이유에 대해서 예수께서는 아무 대답도 아니하셨고 빌라도는 5절 기이히 여기더라 qaumavzein(타위마제인) "경탄과 놀라움을 말한다." 예수께서는 그 많은 이유들에 대해서 묵비권을 행사하시고 계셨다. 그 죄를 인정하는 묵비권이 아니라 그들의 오해에 모두 대답가치를 느끼시지 않았던 것이다(요18:38, 눅23:4). 또한 예수님이 말씀하시지 않는 것은 곧 이사야 42:1, 53:7, 57:15, 스가랴 9:9의 예언을 성취시키는 일이었다.
빌라도는 예수를 놓아주려고 한 말처럼 보이는 6절은 이러한 전례를 핑계삼아 이 골치 아픈 문제에서 손을 떼려고 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빌라도는 9절 놓아주기를 원하느냐고 군중에게 제의한다. 항상 자신의 제판에 관한 문제를 군중에게 떠넘기고 있다. 총독으로서 사면 권을 행사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한 것은 중요한 그의 잘못이다. 이 질문에 11절 대제사장들은 군중을 충동하였다. 12절 빌라도는 또 한번 군중에게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는 내가 어떻게 하랴고 묻는다. 실로 예수께 대한 조롱이었으며 또 한번 비열한 방법으로 자신에 대한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무책임하게 저들에게 넘겨준다.
13절 저를 십자가에 못박게 하소서 십자가형은 로마 시민권이 없는 중죄인이 받는 형이었다. 잔인하고 치욕적인 사형의 방법이다. 구약 성경의 예언대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이들은 알지 못했다(창3:15, 삼하7:12, 시72편, 시118:22, 23, 사7:14, 9:6, 11:1-10, 35:5-6, 42:1-4, 53장, 60:1-3, 렘23:6, 31:31-34, 미4:1-5, 5:2, 7:18-20, 학2:1-9, 슥3:8, 6:9-13, 9:9, 10, 13:1, 말3:1-4 등).
빌라도는 오히려 14절 어찜이뇨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고 말함으로 예수께서 무죄라는 것을 시인한 것이다. 그리고 누가에 의하면 세 번씩이나 말했다(눅23:22). 이것은 재차 저들에게 확인한 것이다. 마태는 여기서 "빌라도가 물에 손을 씻고 이 사람에 대하여 나는 무죄하니 너희가 당하라"고 증언한다(마27:24). 누가는 "저희 소리가 이긴지라"(눅23:23)고 했다.
그러나 결국은 15절 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박히게 넘겨주니라 이로서 빌라도는 자신의 안전만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아들을 죄인들의 손에 맡기는 죄를 범하고 말았다.

15:16-20 로마 군병들에게 희롱 당함
마27:27-31, 요19:2-3 비교하라
빌라도가 아주 엄격하게 자신의 문제를 군중에게만 돌렸다면 여기서 로마 군인들은 등장하지 않아도 된다. 로마 군인이 함께 조롱하고 십자가에 못박는 일에 앞장섰다는 것은 빌라도의 권한을 넘겨준 것이다. 빌라도는 단순히 예수님을 군중에게만 넘겨준 것은 아니다. 자신의 권한을 엄청나게 남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써 우리는 결국 빌라도가 이 일에 주범으로 등장하게 된 것이다.
21절 어떤(tina:티나) 구레네 사람 시몬 원어성경에는 "어떤"이 들어있다. 누구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시골 구레네에서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서 올라온 방문객이었을 것이다. 사도행전에 이 사람의 이름은 당시에 많이 사용한 "시몬"이라고 나온다(행15:14). 이 사람은 로마의 군인들에 의해서 예수의 십자가를 대신 지고 골고다로 향했다.

15:21-41 십자가에 못 박히심
마27:32-56, 눅23:26-49, 요19:17-30 비교하라
십자가 처형을 받은 장소는 아직까지도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으며 학자들간의 의견이 분분하다. 성지순례 객들은 예루살렘에서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고 죽었다가 부활골고다 언덕이 두 곳이라고 소개받는다. 한 곳은 전통적으로 인정된 장소이고, 다른 곳은 19세기 들어 새롭게 부각된 곳이다. 두 장소에 대한 학문적·종교적 논쟁은 매년 부활절이 되면 뜨거워지고 있다. 구교 쪽이 전자만 인정하는 반면, 개신교는 전자를 굳이 부정하진 않지만 후자 쪽을 상당히 인정하는 형편이다.
골고다(Golgoqa'n)에서 라틴어 Calvarium이 그리고 여기서 영어의 "Golgotha:갈보리"가 나왔다.
25절 때가 제 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박으니라 이 삼시가 정확하게 오늘날의 몇 시인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3시(오전 9시)이며 33절 이 때부터 제 육시(정오)부터 제 구시(오후3시)까지, 6시간동안 계속되었다.
34절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Elwi elwi lamma' sabacqani) 이 부분은 다시 번역할 필요가 있다. Elwi(엘로이:Eloi)는 아람어로서 "나의 하나님"이라는 뜻이다. 이 단어는 히브리어의 유래가 아니라 아람어의 형태이다. 그러므로 히브리어의 엘리(eli)가 아니다. 이 소리를 듣고 35절 군중들 중에 "엘리야(!Hlivan)"를 부른다고 생각했다. 만일 여기서 "엘리"로 읽는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설명할 근거가 없다.
사박다니(sabacqani) 역시 "나를 버렸나이다"의 아람어이다.
우리는 이 구절을 대할 때 믿음이 있는 사람이라면(믿음으로 본다면) 예수그리스도의 절규로 그의 고통이 얼마나 컸을까를 먼저 생각나게 한다. 그는 속죄양으로서 우리의 죄를 지셨다(히9:28). 그는 저주를 받으셨다(갈3:13). 그는 우리를 위해 속죄 제물이 되셨다(고후5:21). 그러므로 이 고통은 그가 친히 우리를 위해 받으신 고난이다.
그러나 믿음으로 보지 않는다면 그가 왜 "하나님으로부터 버림을 받았을까?"에 골몰해 하나님이 저를 사랑하지 않아 진짜 버리신 것으로 부정하게 이른다. 그런데 그렇게 생각할 찌라도 사실은 해석은 그대로 했지만 잘 못 받아들인 것이 된다. 아무리 그것이 예수님의 절규였다고 해도 친히 말씀하신 것처럼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는 사실이다.
이 말은 많은 사람들에게 걸림이 되어 어떤 때는 해결할 수 없는 문제처럼 보였다. 굳이 필자가 이 부분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설명을 한다면, 다시 십자가를 지신 문제에 대해서 생각해 보기로 하자. 지금까지는 예수께서 십자가를 지시는 문제가 대제사장들의 고소와 빌라도의 제판에서 군중에게 넘김과 로마 군인들의 십자가형으로 마무리되었다. 그러나 이 모든 일은 하나님의 허락 하에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그 일을 얼마든지 막으실 수 있는 전능하신 분이다. 그러나 그분이 보내시고, 그 목적은 바로 우리 죄를 대신해서 십자가를 지시기 위함이었다. 이 일은 하나님이 이루신 것인데, 바로 예수님을 우리를 위해 버리신 분은 하나님이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원어의 아람어 형태인 "나를 버렸나이다"는 정확한 예수님의 말씀이다.
38절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마태복음 27:51 주석을 보라.

15:42-47 예수를 장사지냄
마27:57-61, 눅23:50-56, 요19:38-42 비교하라
42절 이 날은 예비일 곧 안식일 전날이므로 저물었을 때에 라고 기록하여 정확하게 이날이 금요일 유대인의 안식일 바로 전날 운명하신 것이 분명하다. 유대인의 안식일은 일몰에서부터 다음 일몰까지를 하루로 계산한다. 금요일에 해가 지면 안식일이 시작되는 것이다. 만일 시체가 금요일 일몰 후 까지 매달려 있다면 그것은 안식일을 범하게 되는 것이다. 구약에서 유대인들은 밤중에라도 그 시체를 치웠다(신21:23). 물론 그런 풍습이 지금까지 내려오고 있는 것은 틀림없다.
우리는 43절에서 이미 숨을 거두신 예수님이지만 그 시체를 빌라도에게 당당히 요구하며(그의 모든 신분을 포기하며, 목숨을 건) 행동하는 정말 정의로운 사람을 만난다. 마가는 이 사람을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 사람은 존귀한 공회원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고 소개했다. 아직까지 십자가형의 모습이 생생히 남아있고 그 공포와 두려움은 누구에게든지 있었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죽기로 결심하고 예수의 시체를 요구하는 이 사람은 아리마대 사람이요 공회원 이었다. 아마도 예수의 심문을 위해서 아리마대에서 소집되어 올라온 사람이었을 것이다. 그가 예수의 심문 때에도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아리마대예루살렘 서북 32km 지점 현재의 벨라(Shephelah) 지방 구릉지대에 있는 렌티스(Rentis)로 보고있는데 그가 이미 예루살렘에 왔을 때는 모든 심문이 끝났었다고 볼 수 있다. 분명한 것은 그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고 소개한 것으로 보아 이미 믿음이 있었던 사람이다.
존귀한 eujschvmwn(유스케몬)은 "사려 깊고 경건하며, 근엄하고 존경받는 사람"을 말한다.
46절 아리마대 요셉은 그가 준비해둔 자신의 무덤에 예수의 시체를 안치한다(마27:60). 이것은 이사야 53:9의 "부자의 묘실"로서 예언이 성취되고 있는 것이다. 장래는 급하게 진행되었다. 돌을 livqon(리돈) 굴려 무덤을 닫았다. 자연석이 아니라 미리 맞추어둔 부자들의 묘에나 있는 굴러가게 만든 돌문이었다.
47절 막달라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가 예수 둔 곳을 보더라 두 마리아는 예수의 십자가부터 지금까지 줄곧 지켜보았던 것 같다.
Copyright 2002ⓒ 한국컴퓨터선교회(이영제 목사) All Rights Reserved.    ◇ 주석단어 Index( / 전체)    ◎ Help    ▲ Top

Previous chapter, Next chapter, Previous Book, Next Book, KJV